_건강정보_

흡연, 어깨 회전근 개 힘줄 변성도 높여
흡연이 건강에 백해무익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연구 결과가 또 발표됐다. 건국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는 흡연이 어깨 회전근 개 힘줄의 변성도를 높이고 회전근 개 파열 봉합술 후 재파열 확률도 높일 수 있다고 논문을 통해 밝혔다.

흡연, 어깨 회전근 개 힘줄 변성도 높여

정석원 교수는 회전근 개 전층 파열로 봉합수술을 시행한 환자 249명을 대상으로 현재 흡연 중으로 누적 흡연량이 20년 이상인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회전근 개 힘줄의 변성도와 파열 봉합술 후 재파열 정도, 어깨의 기능적 검사 결과를 비교했다.

각 그룹은 회전근 개 재파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나이와 파열 크기, 회전근 개 근육 지방 변성도의 영향을 배제하기 위해 통계기법인 성향 점수 매칭 방식을 이용해 변수의 차이가 없도록 맞췄다.

그 결과, 흡연자 그룹의 힘줄 변성도는 47.1%로 그렇지 않은 그룹인 26.5%보다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파열 봉합 후 재파열 확률도 흡연자가 29.4%, 그렇지 않은 그룹이 5.9%로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힘줄 변성도는 Sein ML, Walton J, Linklater J, et al. Reliability of MRI assessment of supraspinatus tendinopathy. Br J Sports Med. 2007;41(8):e9. 기준에 따랐다.

정석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회전근 개 파열 환자에게 있어 흡연이 봉합술 후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첫 연구”라며 “호흡기 질환뿐 아니라 정형외과 영역에서도 힘줄 치료 결과에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보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논문은 미국 스포츠의학회지(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허리둘레 2인치 늘어나면, 사망률 10% 이상 증가
다음글 : 국내 항생제 소비량 여전히 많다, OECD 평균의 1.6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