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건강정보_

‘여름 휴가철 감염병 주의’, 예방수칙 잘 지켜야
여름 휴가철을 맞아 17일 질병관리본부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모기매개감염병, 진드기매개감염병 등의 감염병 예방을 당부했다.

여행 후 감염병이 발생한 여성

여름철 기온 상승과 야외활동 증가로 국내에서는 세균성 장관감염증, A형간염, 비브리오패혈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말라리아, 일본뇌염이 발생할 수 있다.

만성 간 질환,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어패류를 익히지 않은 채 섭취하거나, 피부의 상처가 바닷물에 접촉할 경우 비브리오 패혈증에 감염될 수 있다. 그리고 오염된 물이나 음식 섭취 시 세균성 장관감염증, A형간염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피부를 노출한 채로 풀숲에 들어가거나, 작업 또는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 진드기에 물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 모기에 물리면 말라리아, 일본뇌염의 위험이 있다.

해외여행 시에는 세균성 이질, 장티푸스 등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 뎅기열, 말라리아, 치쿤구니야열 등 모기매개감염병과 홍역을 주의해야 한다.

최근 동남아 지역 여행객에서 장티푸스, 세균성 이질 등의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과 뎅기열 유입사례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또한, 동남아 및 아프리카에서 감염되어 국내로 유입되는 열대열 말라리아, 치쿤구니야열, 지카바이러스감염증도 지속 발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2018년 법정 감염병 신고건수는 597건으로 2017년(531건) 대비 12.4% 증가했으며, 이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역은 최근 전 세계 유행으로 2019년 5월까지 전년도 동기간 대비 환자 수가 약 3배 증가하였으며, 우리나라에서도 홍역 유행국가 여행력이 있거나, 해외유입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중심으로 2019년 168명이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여름 휴가철 발생 가능한 감염병 예방을 위해 다음과 같은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음식 익혀 먹기, 물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한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을 삼가고, 만성 간질환,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반드시 익혀 먹도록 한다.

말라리아, 일본뇌염 등 모기 매개 감염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하여 야외 활동 시 밝은색의 긴 옷을 입어 노출 부위를 최소화하고,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의 모기·진드기 회피 예방 수칙을 준수한다.

홍역 유행국가 해외여행 계획이 있다면, 20~30대는 출국 1개월 전 최소 1회 홍역(MMR) 예방접종을 하고, 6~11개월 영아도 출국 전 1회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여행 시에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유의하고, 특히 임신부는 지카바이러스감염증 유행국가 여행을 자제하고, 발생국 여행객은 귀국 후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을 연기하도록 한다. 그리고 말라리아 유행 국가 여행을 계획한다면 말라리아 예방약 복용이 권고된다.

질병관리본부 이동한 감염병총괄과장은 “여름 휴가철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감염병 예방수칙을 숙지하고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귀가 후 발열․설사 등 감염병 증상이 발생하면 전화번호 1339로 연락하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 해외 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일식의 감칠맛 담당, ‘가쓰오부시’에 발암물질이?
다음글 : 슬라임 속 ‘파츠’가 어린이 건강을 위협할 수도